HOME > 러시아 정보 > 러시아 뉴스

러시아 뉴스

글로벌인턴쉽
주요사업
찾아오는길

공동의 적 미국, 중·러 밀착하나...양제츠 14일 러시아 방문

작성자 유라시아협력센터 | 날짜 2018.08.14

[아주경제 김근정기자]

 

미국의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가 반(反)미 동맹 강화를 시도한다.

앞서 중국 외교부가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오늘(14일)부터 17일까지 러시아를 방문한다. '중·러 전략안보 대화' 참석을 위한 것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도 회동할 예정이다.

양제츠의 이번 러시아 방문은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의 관세폭탄과 추가 제재에 직면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국제사회의 이목이 집중됐다. 미국이라는 '공동의 적'을 앞에 둔 두 나라가 한층 거리를 좁히며 미국을 견제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미국이 대(對)중 무역 적자와 지식재산권 침해 등을 이유로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은 같은 규모의 맞불관세로 이에 맞섰다. 협상을 시도했지만 타협점은 찾지 못했고 미국은 오는 23일 16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추가 부과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서 수입하는 모든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

러시아의 상황도 녹록치 않다. 미국은 최근 영국에 망명 중이던 러시아 출신 전직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이 지난 3월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된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 러시아에 광범위한 제재를 선언했다. 해당 사건의 배후를 러시아라고 판단한 것. 제재 결정의 여파로 루블화 가치가 폭락하면서 러시아 경제가 위기를 맞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증폭됐다.(이하생략....)

 

 

기사원문: http://www.ajunews.com/view/20180814060752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