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마당 > 러시아소식

러시아소식

센터소식받기
글로벌인턴쉽
주요사업
찾아오는길

투자-무기거래로 아프리카에 손 뻗치는 러시아

작성자 유라시아협력센터 | 날짜 2019.02.11

[동아일보 서동일 특파원]


   러시아가 이집트 수에즈운하 경제특구에서의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아프리카의 관문’으로 불리는 수에즈운하에 러시아 기업을 대거 진출시켜 아프리카에서 경제, 산업 분야 영향력을 더욱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10일 이집트 현지 언론 이집트투데이 등에 따르면 압둘팟타흐 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수에즈운하 경제특구 내 러시아 산업단지(RIZ)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을 최종 승인했다. 이집트 정부는 수에즈운하 경제특구에 외국투자를 바탕으로 국제 물류센터와 산업단지, 항구와 조선소 등을 지어 중동·아프리카 지역 내 최대 경제자유구역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러시아는 올해부터 2031년까지 3단계로 525만 m²에 이르는 산업단지 건설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투자금액만 약 70억 달러(약 7조8700억 원)에 이르며 수에즈운하에 먼저 진출한 중국 톈진경제기술개발지구(TEDA)의 투자금액 60억 달러(약 6조7400억 원)를 뛰어넘는 규모다.

(이하생략...)


기사원문: http://news.donga.com/3/all/20190211/94045974/1